스퇴거 박사는 “인간 유전자에 관

스퇴거 박사는 “인간 유전자에 관

스퇴거 박사는 “인간 유전자에 관한 현재의 연구들은 의학적 중요도를 반영하지 않고 있다”면서 “인간 질병과 매우 밀접한 관련이 있는 많은 유전자가 아직 연구되지 않고 있으며, 대신 사회적 영향력과 연구비 지원 방식이 현재의 연구를 과거와 같은 주제로 이끌고 있다”고 강조했다. 논문 공동저자인 루이스 아마랄 박사도 “인간 게놈프로젝트로 모든 것이 바뀌었어야 하는데 그대로며, 과학자들은 같은 자리에 똑같은 유전자를 연구 중이다”면서 “우리가 모든 관심을 송고”안전한 연구” 좇아 30%는 연구논문 한 편도 없어

IELTS는 영국문화원과 IDP: 호주 IELTS 그리고 Cambridge Assessment English에 의해서 공동 주관되고 있습니다.

문제는 무정자증 등의 경우 아이를 가지려면 배우자가 아닌 다른 사람의 정자로 인공수정을 해야 하지만, 국내에는 배우자가 아닌 다른 사람의 정자를 받을 시스템이나 규정이 제대로 갖춰져 있지 않았다는 점이다. 종종 사회문제가 동두천출장샵 되는 불법적인 고가의 정자매매도 여기서 출발한다. 병원에 없는 정자를 구하기 영천출장샵 위해 밀양출장샵 난임 부부가 직접 정자 제공자를 찾아 나서면서 빚어지는 일이다. 국내에서는 이렇게 거래된 정자가 각 병원에서 난임치료에 얼마나 이용됐는지를 가늠해볼 수 있는 비배우자 인공수정 통계조차 없는 실정이다. 하지만 이제는 갈수록 심각해지는 저출산 문제를 극복하는 차원에서라도 비배우자의 정자를 보관해뒀다가 불임치료에 쓸 수 있는 ‘공공정자은행’ 설립을 서둘러야 한다는 주장이 설득력을 얻고 있다. 정자 기증을 활성화해 출산율을 올리면서 불법적인 정자매매도 줄이기 위함이다. 세계 각국은 이미 정자 관리를 위한 법률이나 지침을 제정해 운용 중이다. 미국은 1986년 미국생식의학회에서 정자의 선별, 동결보존과 비배우자 인공수정에 관한 표준운용지침을 제정했다. 영국은 1900년에 제정된 인간수정 및 배아에 관한 법률로, 프랑스는 1994년에 만든 생명윤리법에 따라 각각 정자은행을 운영 중이다. 일본도 일본산부인과학회, 후생노동성, 일본생식보조의료표준화기구 등이 관여하는 표준작업지침을 근거로 비배우자 인공수정을 시행 중이고, 중국은 2001년 정자관리법을 제정한 이후 기증 정자를 국가 자원으로 관리하고 있다. 하지만 우리나라는 아직 갈 길이 멀다. 2016년 비영리공익재단인 한국공공정자은행연구원(이사장 박남철)이 출범해 공공정자은행 설립 기준과 운영 지침 등을 마련 중이지만, 실제 공공정자은행 설립은 내년 말 구리출장샵 이후에나 가능할 전망이다. 공공정자은행연구원 박민정 박사는 “우리나라는 아직 정자 기증과 관련한 구체적 기준이나 규정이 미비해 기존의 배아와 난자 관련 규정을 준용하고 있는 실정”이라며 “일부 학술단체에서 마련한 규정이 있지만 실제 임상에 적용하기에는 문제점이 많다”고 지적했다.

Tags: , , , ,



Deixe um comentario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