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단체는 19일(현지시간) 보고

이 단체는 19일(현지시간) 보고

이 단체는 19일(현지시간) 보고서를 통해 예멘 남서부 주요 항구도시 호데이다를 통한 식량과 연료 공급이 큰 차질을 빚으면서 전례 없는 규모의 기아를 초래할 수 있다는 경고를 했다고 AFP와 로이터통신 등이 전했다. 최근 약 100만 명의 어린이가 추가로 기아 위험에 놓이면서 위기에 놓인 어린이는 520만 명으로 늘었다는 것이다. 이런 사천출장샵 상황은 예멘 정부군과 사우디 주도 연합군이 후티족 시아파 반군 점령하의 예멘 제2의 항구도시 호데이다에 대한 공격을 재개, 부분 봉쇄에 들어갔기 때문이다. 2014년 이래 반군이 장악 중인 호데이다는 예멘으로 오는 사천출장샵 구호품, 식량, 의약품, 연료의 70% 이상이 유입되는 물류 요충지다. 유엔은 이곳을 거점 삼아 식량과 구호물자를 공급하지만, 사우디는 이곳을 통해 이란 무기가 반군 쪽으로 흘러가고 있다고 의심한다. 유엔이 동두천출장샵 평화회담을 추진하면서 호데이다를 둘러싼 전투가 2달 가까이 중단되기도 했으나 이달 초 반군의 불참으로 회담이 무산되면서 전투는 재개됐다. 후티 반군은 정부군과 사우디 주도 연합군이 호데이다 공격을 재개하면서 교묘하게 식량 창고를 노리고 있다고 비난했다. 현지 의료 관계자에 따르면 지난 17일 이후 호데이다 주변 전투로 반군 40명이 숨졌다. 세이브 더 칠드런의 헬레 토르닝 슈미트 대표는 “수백만 명의 어린이가 음식이 언제 올지, 혹은 오기나 할지를 모르는 상황”이라며 “예멘 북부의 한 병원을 방문했을 때 아기들은 먹지를 못해 기진맥진해 있었고 울 힘도 없었다”라고 설명했다. 그는 또 “전쟁으로 인해 폭탄과 기아, 콜레라 같은 예방 가능한 질병 등 여러 위협에 직면하면서 예멘 어린이 전체 세대가 숨질 위험에 처해 있다”고 경고했다. 유엔은 호데이다에서 큰 전투라도 벌어진다면 식량 공급이 막혀 840만 명의 생존에 위협이 될 수 있다고 우려해왔다. 유엔 세계식량계획(WFP)도 지난 14일 호데이다 항에서 인도주의 구호활동을 겨냥한 포격과 공습이 전개되고 있다며 식량 배급이 어려운 상황이라고 호소한 바 있다. 예멘 내전이 2015년 사우디를 포함한 외국의 개입으로 확대되면서 그동안 1만여 명이 숨졌다. 영양부족과 경주출장샵 질병, 열악한 보건 상태로 숨진 사람만도 수천 명이다.

Tags: , , , ,



Deixe um comentario

Email